•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제주 화재.침몰 선박 인명구조에 가용자원 총동원”지시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6.6℃

베이징 1.7℃

자카르타 30℃

문재인 대통령 “제주 화재.침몰 선박 인명구조에 가용자원 총동원”지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해자 가족에게 구조 상황 신속히 알리고 지원 할 것"당부
대부분 물에 잠긴 화재 선박<YONHAP NO-2669>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현재 화재 선박의 대부분이 물에 잠겨 있고 선미만 떠오른 상황이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제주 인근 바다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같이 말해며 “문 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만큼 행안부장관과 해수부장관이 해경, 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해 수색·구조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활동에서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