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TO 쌀 관세화율 513%·저율관세할당물량 40만8700톤 확정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2℃

도쿄 4.5℃

베이징 -0.2℃

자카르타 28℃

WTO 쌀 관세화율 513%·저율관세할당물량 40만8700톤 확정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TO 쌀 관세화율이 513%로 최종 확정됐다. 또한 저율관세할당물량(TRQ) 총량은 40만8700톤으로 결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5년부터 진행 해 온 WTO 쌀 관세화 검증 협의 결과, 한국의 WTO 쌀 관세율 513%로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1995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면서 모든 농산물을 관세화했지만 쌀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두차례 관세화를 유예했다. 대신 TRQ에 대해 5% 저율 관세로 수입을 허용하고 있다.

TRQ는 설정된 한도 내 물량에 대해 낮은 관세율을 적용하는 제도로, 한국은 쌀 관세를 20년간 유예하는 대가로 쌀의 TRQ를 1995년부터 2014년까지 증량해 왔다.

2014년 관세화 유예기간이 종료로 인해 한국은 TRQ 추가 증량의 부담으로 더 이상 관세화 유예는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관세화를 결정했다.

이와 관련 관세율을 2014년 9월 30일 WTO에 통보한 상태였다. 하지만 미국, 중국, 호주, 태국 베트남 5개국이 한국의 쌀 관세율 산정과 TRQ 운영방식 등을 이유로 2014년 12월 이의를 제기하며 WTO에서 2015년부터 513%의 적절성을 검증하는 절차를 진행해 왔다.

결국 WTO의 쌀 검증 합의 결과, 쌀 관세율 513%가 최종 확정됐다. 또한 TRQ 총량은 40만8700톤으로 결정됐으며, 쌀 TRQ의 국영무역방식 등 기존 제도는 그대로 유지됐다.

소비자 시판용 수입과 관련해 이해관계국들의 지속적인 문제 제기와 WTO 규범 등을 고려하면 밥쌀의 일부 수입은 불가피하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올해 밥쌀 수입물량은 2만톤이다.농식품부는 WTO 규범과 국내 수요를 고려해 국내 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운영할 것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쌀 관세화는 우루과이라운드 협상 결과를 이행하는 것”이라며 “차기 협상결과가 적용될 때까지 쌀 관세율 513% 그대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서 차기 협상이 언제 개시될지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차기 협상이 개시되더라도 쌀 등 민감품목을 보호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TRQ 물량 이외 추가적 상업적 용도 쌀 수입 가능성은 낮게 전망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