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엠넷 “엑스원 멤버들과 만났지만 해체 이야기 안 했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엠넷 “엑스원 멤버들과 만났지만 해체 이야기 안 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엑스원 /사진=김현우 기자

 엠넷이 그룹 엑스원과의 만남에 대해 "활동에 대한 부담을 주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엠넷은 20일 "지난 15일 엑스원 멤버들과 만남을 가진 바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CJ ENM과 엑스원 멤버들이 미팅한 소식이 전해져 팀 존속 문제에 대한 이야기 유무에 대해 관심이 모아졌다.


엠넷은 "멤버들에게 그룹 활동에 대한 부담을 주는 자리가 아니었으며, 그룹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 자리가 아니었던 점 말씀 드린다"며 "엑스원 활동 여부는 멤버들 및 각 소속사, 관계자와 협의하고 의견을 수렴해 신중하게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추측성 보도로 인해 엑스원 멤버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엑스원은 엠넷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탄생한 그룹이다. 최근 투표 조작 논란 등으로 '프로듀스' 제작진들이 연일 구속되고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한 해체 요구도 커진 만큼 활동에 비상이 걸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