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초미세먼지 32% 중국 영향’ 한중일 첫 공동연구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4.4℃

베이징 2.7℃

자카르타 32℃

‘한국 초미세먼지 32% 중국 영향’ 한중일 첫 공동연구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일, 첫 공동연구 보고서
국내 발생요인은 51% 차지
고농도땐 中영향 더욱 커져
한국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PM 2.5, 지름 2.5㎛ 이하)의 32%는 중국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 공동 연구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한중일 전문가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한 이 보고서는 3국 정부에서 연구 결과를 검토해 처음 발간된 것이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보고서는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자료”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의 서울·대전·부산, 중국의 베이징·톈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 일본의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3개국의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에 대해 분석했다.

이 결과 연평균 자체 기여율(영향률)은 중국 91%, 일본 55%, 한국 51%였다. 일본과 한국의 초미세먼지는 국내 요인이 절반 수준이라는 의미다.

중국의 경우 대부분 국내 요인에 따른 것이다. 특히 중국의 대기오염물질이 한국 3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2%, 일본의 경우 25%로 조사됐다.

한국 대기오염물질이 중국과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각각 2%, 8%에 불과했다.

이런 가운데 연평균 대신 12~3월 등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는 중국의 영향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2월 27일부터 3월초까지 (미세먼지)고농도 시기에 국외 기여율이 80%로 나타났는데, 이중 중국의 영향이 70%포인트를 차지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관련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1월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에 따른 것은 18~31%, 국외 요인ㅇ,ㄴ 69~82%를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