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황교안 단식투쟁 비판·폄하 아냐”…나경원 비판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홍준표 “황교안 단식투쟁 비판·폄하 아냐”…나경원 비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0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SN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나는 황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문대통령의 반응을 예측했을 뿐이지 이를 비판하거나 폄하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말한 것은 김세연 의원이 제기한 당쇄신을 중지를 모아 해 달라는 것 뿐"이라며 "그래서 야당은 공동묘지의 평화를 추구해서는 안된다는 말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내가 하지도 않은 말을 마치 황대표 단식을 비판하는 논조로 쓴 것을 보고 그것은 잘못된 해석이고 오해라고 다시 밝히는 바다"라며 "오죽 답답했으면 단식이라도 하겠다는 생각을 했겠나 다만 이 중차대 한 시기에 한달 이상 당무 공백이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홍 전 대표는 한 차례 게시물을 더 올리며 "도대체 나도 뭐가 뭔지 모르겠다. 당대표는 목숨을 걸고 문정권과 단식하는 첫날 원내대표는 3당 대표와 나란히 손잡고 워싱턴으로 날라가고.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야당의 행태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대표가 문정권과 극한 투쟁을 예고 하는 단식을 시작 한다면 의원직 총사퇴,정기국회 거부로 당 대표의 단식에 힘을 실어줄 생각은 하지 않고 의원총회 한번 안 열고 손에 손잡고 미국 가는 투톱이라는 원내 대표의 저의가 뭔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