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철도파업 이틀째…수도권 전철 감축 운행에 출근길 시민들 불편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

철도파업 이틀째…수도권 전철 감축 운행에 출근길 시민들 불편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21083723
지난 20일 오전 서울역 매표소의 모습. 시민들이 표를 사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김현구 기자
철도노조 무기한 총파업의 여파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파업 이틀째인 21일 수도권 광역전철 운행이 본격적으로 감축되면서 출근 시간대 열차 혼잡 등 직장인들이 출근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철도(코레일)는 이날부터 수도권 전철은 평시 대비 82.0%로 운행한다. 출퇴근 시간대에 열차와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출근 시간 92.5%, 퇴근 시간 84.2%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KTX는 평시 대비 68.9% 운행하고 일반 열차는 새마을호 58.3%, 무궁화호 62.5%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파업 첫날인 지난 20일에는 서울지하철 1·3·4호선 및 경의중앙선 등 수도권 광역전철은 평소 2322대보다 줄어든 1999대가 운행해 운행률 86.1%를 기록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 집중적으로 수도권 전철과 KTX에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투입해 열차 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