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3세대 K5 기아차의 새로운 장 열 것…목표판매 7만대”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기아차 “3세대 K5 기아차의 새로운 장 열 것…목표판매 7만대”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기아자동차, 3세대 'K5'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21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신형 K5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3세대 K5를 공개하고 있다./사진=정재훈 기자
“신형 3세대 K5는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다.”

카림 하비브 기아차동차 디자인센터장은 21일 경기 용인시 기아차 비전스튜디오(기아차 연수원)에서 열린 3세대 K5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3세대 K5의 모든 부분의 디테일까지 세심하게 신경쓰지 않은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형 K5는 2015년 7월 2세대 K5 출시 후 4년 반 만에 이뤄진 풀체인지 모델이다. 기아차의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을 적용해 강렬한 인상을 구현했다. 기아차 디자인 상징인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물고 조형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로 진화해 전면부 전체로 확장됐다.

그릴 패턴은 상어피부처럼 거칠고 날카로운 외관을 갖췄지만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인 ‘샤크스킨’을 모티브로해 역동적이면서 고급스럽게 디자인됐다. 특히 주간주행등(DRL)은 ‘바이탈 사인’을 연상시키는 그래픽으로 디자인돼 차량의 심장이 뛰는 것과 같은 느낌으로 신형 K5에 생명력을 부여했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미래지향적이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갖췄다. 입체적 디자인의 디스플레이와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 공기 흐름을 형상화한 베젤 패턴 에어밴트는 차량의 스포티함을 한층 더 부각시켰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9개의 에어백 등 주요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화했다.

3세대 신규 플랫폼 적용을 통해 든든한 핸들링으로 민첩한 차체 움직임이 가능해졌고, 중량 절감으로 가속 및 제동 성능도 개선했다. 다중골격 엔진룸 구조 적용으로 충돌 안전성도 강화했다. 특히 앞유리와 운전석·조수석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적용하고 차체 곳곳에 흡차음재를 보강해 진동·소음(NVH)를 크게 개선했다.

기아차는 신형 K5의 연간판매 목표를 7만대로 정했다. 국내 정식 출시일은 내달 12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