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금품 수수’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 소환조사…구속 12시간만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4.4℃

베이징 2.7℃

자카르타 32℃

검찰, ‘금품 수수’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 소환조사…구속 12시간만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 전 법원장에 돈 건넨 M사 대표도 출석
이동호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검찰이 군납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동호 전 고등군사법원장(53)의 신병을 확보한 데 이어 소환조사를 벌이면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강성용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이 전 법원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날 오후 10시께 구속된 이 전 법원장은 약 12시간 만에 소환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이 전 법원장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전 법원장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진 경남지역 식품가공업체 M사의 대표 정모씨(45)도 함께 소환했다.

검찰은 필요에 따라 두 사람의 대질신문을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법원장은 정씨로부터 군납 사업을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고, 수년간 1억원 안팎의 현금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강성용 부장검사)는 지난 6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내 고등군사법원과 A납품업체 등지를 압수수색했고, 지난 15일 이 전 법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후 지난 1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이 전 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