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관 겨울철 재난대책 마련…‘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

민·관 겨울철 재난대책 마련…‘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안부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겨울철 재난대책을 위한 ‘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

민·관 긴급협조체계는 지난 2013년 11월 재난발생 시 조기 수습을 위해 전문 인력과 장비를 보유한 한국전기안전공사·한국가스안전공사 등 10개 관계기관과 민간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구성됐다.

지난 2014년 2월 동해안 지역에 103년 만에 최고인 110cm의 폭설이 내렸을 때, 한국도로공사와 한국열관리시공협회에서 전문 인력 1900여명, 장비 500여대를 제설작업에 지원하는 등 재난수습 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2019년 겨울철 대설·한파 종합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민간 전문 인력, 장비의 신속한 지원 협조를 위해 그동안 구축해온 긴급협조체계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유사시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채홍호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올해 여름철 60년 만에 7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것처럼 겨울철에도 이상기후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극한 기상으로 인한 재난이 발생하면 전문분야별 역량을 신속히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