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 생일 맞아 중국도 축하로 떠들썩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6℃

송혜교 생일 맞아 중국도 축하로 떠들썩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22. 2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부 팬들은 광고를 내걸기도
송혜교의 중국 내 인기는 일반 한국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 각종 매체의 연예란에 관련 기사가 실리지 않는 날이 없는 현실을 보면 정말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웬만한 중화권 A급 배우에 못지 않다고 단언해도 크게 무리는 없다.

송혜교
중국의 각종 매체에 실린 송혜교의 생일 기념 사진./제공=진르터우탸오.


이러니 그녀가 생일을 맞은 22일에 중국이 떠들썩한 것은 별로 이상할 것도 없다고 해야 한다. 실제로도 그랬다. 우선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를 비롯한 매체들의 22일 보도를 보면 상황을 잘 알 수 있다.  중국의 스타에 못지 않은 비중으로 대대적인 생일 관련 기사를 개제했다.


중국 언론은 송혜교가 가정적으로 어려운 선택을 하기 직전, 마치 실시간으로 중계하듯 거의 매일 관련 기사를 쏟아낸 바 있다. 그리고 자신들의 보도가 틀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그만큼 그녀에 대한 관심이 많을 뿐 아니라 고급스러운 관련 정보도 상당량 보유하고 있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당연히 앞으로도 한국 언론보다 훨씬 앞서가는 기사를 보도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그녀의 생일을 맞아 관련 기사를 쏟아낸 것은 다 이유가 있는 듯하다.


 팬들의 관심 역시 언론에 못지 않았다. 크고 작은 팬클럽 단위로 생일을 축하하면서 앞으로도 더욱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각종 다양한 형태의 축하 광고도 내걸었다고 한다.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은 이로 보면 하나 이상할 것도 없다고 해야 할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