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관악구 ‘국사봉배수지’ 건설 완료…내달부터 가동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7℃

자카르타 27.4℃

서울 관악구 ‘국사봉배수지’ 건설 완료…내달부터 가동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5. 09: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돗물 체류시간 증가해 공급 안정성 강화
배수지
국사봉배수지 건설에 따른 급수체계 개선내용./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관악구 지역에 수돗물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한 ‘국사봉배수지’를 완공, 다음달부터 가동한다고 25일 밝혔다.

배수지는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을 각 가정으로 공급하기 전 일종의 중간 정거장에 해당한다. 해당 급수지역 인근 고지대에서 큰 물탱크를 설치하고 물을 저장해 정전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해도 장시간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다.

시는 국사봉배수지 설치로 이 일대 9개동 약 5만3000세대(10만8000명)가 깨끗한 수돗물을 단수 없이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당초 이 지역의 수돗물은 정수장→낙성대배수지→장군봉배수지를 거쳐 공급됐다. 국사봉배수지 가동으로 장군봉배수지 한 곳에서 처리했던 용량을 두 곳으로 나눠 공급하게 된다. 수돗물 체류시간도 1일 5.7시간에서 12.5~12.6시간으로 늘어난다. 체류시간이 길어지면 누수사고나 단전과 같은 비상상황시에도 하루 정도는 수돗물을 각 가정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2030년까지 배수지 7곳을 신설하고 4곳은 규모를 키워 총 용량 6만6300㎥를 확충할 계획이다.

백호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나머지 배수지 건설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서울 전역에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조속한 시일 내에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