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이트진로음료, ‘하이트제로0.00’ 누적판매량 5000만캔 돌파…“미래 먹거리로 키운다”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6℃

베이징 13℃

자카르타 29.8℃

하이트진로음료, ‘하이트제로0.00’ 누적판매량 5000만캔 돌파…“미래 먹거리로 키운다”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5.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하이트진로음료_하이트제로0.00
하이트제로0.00
하이트진로음료는 오는 27일 출시 7주년을 맞은 무알코올 음료 ‘하이트제로0.00’이 11월 셋째주 기준 누적판매 5000만캔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대한민국 약 4000만명 성인 인구 모두가 ‘하이트제로0.00’을 1회 이상 마셔본 것으로, 제품을 가로로 길게 누여보면 서울과 부산 직선거리(350km)를 8회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길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2012년 11월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맥아 풍미의 무알코올 음료인 ‘하이트제로0.00’을 출시했다. 당시 특정 소비층을 위한 음료로 인식되던 무알코올 음료의 저변 확대를 위해 무알코올 음료를 마시는 다양한 음용 상황을 알리는데 주력했고, 그 결과 건강·운동·다이어트 등 여러 이유로 술을 마시지 않는 소비자들의 구매를 이끌며 시장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회사는 알코올에 취약한 주요 소비층 사이에서 알코올 햠량 0.00%인 브랜드 선호도가 높아진 점도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하이트제로0.00은 차별화된 제조공정으로 알코올을 포함하지 않았지만 하이트진로의 드라이 밀링 공법으로 제조해 부드러움 거품과 깔끔한 목넘김을 느낄 수 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건강을 중시하는 흐름 속에 향후 국내 무알코올 음료 시장이 2000억원 대까지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하이트제로0.00을 회사 미래 주력 브랜드 중 하나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건강 지향적 음주 문화가 확산되면서 무알코올 음료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며 “소비자 기대 수준을 넘기는 맛과 디자인 등 제품 리뉴얼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하이트제로0.00을 시장 성장을 주도적으로 견인하는 제품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