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자리안정자금 신청 급증… 정부, 예비비 958억원 추가투입 검토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5℃

베이징 -2.1℃

자카르타 28.6℃

일자리안정자금 신청 급증… 정부, 예비비 958억원 추가투입 검토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6.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획재정부
사진=연합뉴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안정자금 예산이 바닥났다. 신청자가 당초 예상보다 크게 몰리면서 정부는 예산 부족분을 일반회계 예비비로 충당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달 15일까지 일자리안정자금 지원을 받은 노동자는 329만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대상 265만명을 크게 웃도는 규모다.

일자리안정자금은 지난해와 올해 최저임금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부담이 커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올해 2조8188억원을 일자리안정자금 예산으로 잡았다. 예상 지원 인원은 238만명이었으나, 연말까지 1개월 반이나 남은 상황에서 이미 지원 대상이 예상 인원보다 91만명 많은 상태가 된 것이다.

김성욱 기재부 대변인은 “일자리안정자금 사업주 지원금이 당초 예상보다 지원자가 많아서 부족해졌다”며 “이에 따라 일반회계에서 예비비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계획 중인 일자리안정자금을 위한 예비비 규모는 985억원이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올해 전체 일자리안정자금 예산의 3.5% 수준으로, 당초 정부 예산을 크게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자리안정자금에 대해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가 1000억원에 가까운 예비비를 써 가며 지원 규모를 늘리는 데 대해 논란이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당초 일자리안정자금을 한시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으나, 내년도 예산안까지 3년째 예산을 편성하고 있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률이 점차 낮아지면서 예산 편성 규모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

예산은 첫해인 작년에는 2조9000억원, 올해는 2조8000억원이었고 내년 예산안에는 2조1000억원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