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교통공사, 미얀마 철도사업 진출… 정부기관 등과 MOU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9℃

베이징 14℃

자카르타 27℃

서울교통공사, 미얀마 철도사업 진출… 정부기관 등과 MOU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6.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26101323
서울교통공사가 미얀마 정부 기관·민간 기업과 협력 각서를 체결하며 철도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공사는 미얀마 철도 분야 인력 양성을 총괄하는 교통통신중앙교육원(CITC)과 ‘미얀마 철도 역량강화 및 철도산업 기반 조성 사업 지원을 위한 협력각서’를 체결했다.

협력각서에는 한-미얀마 철도교육센터 건립, 중장기 미얀마 철도 전문 인력 양성, 교육기자재 및 실습시설 공급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공사는 민간기업과도 협력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미얀마 쉐타웅 그룹과 미얀마 철도 인프라 개량사업과 철도궤도 개량사업에, 인베스트먼트 그룹과는 미얀마 역세권개발 및 철도차량 제작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해 기술을 지원키로 합의하는 사업협력각서를 각각 체결했다.

미얀마는 아세안(ASEAN) 국가 중 가장 긴 철도 노선(약 8000km)을 보유한 나라다.

김태호 공사 사장은 “양국 유관기관 및 기업과 함께 미얀마 철도사업 진출의 토대를 구축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공사의 경영다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