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단식 8일만에 의식 잃어…호흡상태 안좋아져 병원 긴급 이송(3보)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5℃

베이징 -2.1℃

자카르타 28.6℃

황교안, 단식 8일만에 의식 잃어…호흡상태 안좋아져 병원 긴급 이송(3보)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7. 2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응급실 향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앞 단식 8일째인 27일 밤 11시 7분께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8일째인 27일 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1시 7분께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텐트에 있던 의료진이 쓰러진 황 대표를 발견했고 발견 당시 호흡은 이뤄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농성장 근처에 대기 중이던 구급차가 황 대표를 태워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의 호흡 상태가 안 좋아져서 119를 불러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구급차 이송 도중 의료진의 응급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황 대표는 병원 응급실로 들어갔으며, 정확한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지난 23일 저녁부터 건강 악화로 누워서 투쟁을 이어간 황 대표는 이날도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몽골텐트에서 단식을 중단하지 않았다. 25일부터는 신장 기능이 떨이지면 발생하는 단백뇨 증상도 동반되며 건강상태가 악화됐었다.

황 대표 주위 인사들은 강추위 속 노숙 단식을 우려하며 중단을 권유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까지도 “아직 할 일이 남았다”면서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