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다문화가족 해체 예방 방안 보고서 발간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0.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다문화가족 해체 예방 방안 보고서 발간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2.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구보고서
김혜정 책임연구원이 발간한 다문화가족 해체 증가 예방 및 지원 방안 보고서 표지./제공=부산여성개발원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지난달 30일 ‘부산지역 다문화가족 해체 현황과 지원 방안’ 연구보고서를 발간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2일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지역 다문화가족 이혼은 2000년 118건으로 전체 이혼의 1.2%에 불과했으나 2018년 372건으로 전체 이혼의 5.6%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다문화가족의 이혼 중 아내의 국적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의 참가국인 필리핀,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이 43.3%를 차지 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족 부부의 많은 나이 차이로 인해 배우자 사망으로 인한 다문화가족의 해체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결혼이주여성은 의사소통의 문제, 문화적 차이, 성격 차이로 인한 부부갈등, 시댁 식구들의 지나친 간섭과 통제, 남편의 음주와 외도, 상습적인 폭력, 경제적 문제 등 매우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이혼이나 별거를 결심하게 된다.

이혼 과정에서도 국적을 취득하지 못한 결혼이주여성들은 자녀를 양육하지 않을 경우 본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에 놓이기 때문에 자녀 양육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권리를 포기하고 있다.

해체 이후에도 의사소통 부족으로 인한 자녀 양육의 어려움, 일과 양육을 동시에 해야 하는 부담감, 이론 인한 경제적, 정서적 문제, 네트워크의 단절 등의 어려움을 경험을 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들은 가족 해체 이후에도 자녀와 함께 한국에서 안정적으로 살아가기를 희망 하고 있으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에서도 결혼 이주민, 다문화 가족 등이 거주 국가에 잘 통합되도록 긴밀히 협업할 것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

김혜정 책임연구위원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 부산에서 선도적으로 다문화가족의 해체에 대응하는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에 따른 방안을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