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미중 무역협상에 홍콩인권법 지장 시인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6℃

트럼프 대통령, 미중 무역협상에 홍콩인권법 지장 시인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3. 0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홍콩인권법, 중과의 합의 더 나아지게 만들지 않아"
미중 홍콩인권법 놓고 대립, 1단계 무역합의 불투명
로스 미 상무 "합의 없으면 15일 1560억달러 중국산에 관세부과"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제정이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에 지장을 주고 있다는 것을 사실상 시인하면서도 중국은 여전히 협상 타결을 희망한다고 주장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국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제정이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에 지장을 주고 있다는 것을 사실상 시인하면서도 중국은 여전히 협상 타결을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콩인권법 서명이 중국과 합의할 가능성에 손상을 줬느냐’는 질문에 “더 나아지게 만들진 않지만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항상 협상하고 있다. 나는 우리가 있는 지점에 대해 매우 기쁘다”며 “중국은 합의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중국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이날부터 당분간 미국 군함과 함재기의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으며, 홍콩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냈던 일부 비정부기구(NGO)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홍콩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법 제정 절차가 마무리된 데 대한 보복 차원의 조치다.

미·중이 홍콩인권법을 놓고 대립함에 따라 10월 10~11일 미 워싱턴 D.C.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룬 1단계 무역합의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이와 관련,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5일부터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를 예정대로 부과할 것이라며 “공은 중국 코트에 있다”고 압박했다.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부터 그때까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며 중국이 이를 피할 시간이 소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현재 중국에 부과하고 있는 관세를 철회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지금부터 그때까지 중국의 행동에 모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단계 합의문이 여전히 작성되고 있다며 “올해 안 합의가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