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하반기 전국 지자체 유통담당 공무원 워크숍 개최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산업부, 하반기 전국 지자체 유통담당 공무원 워크숍 개최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통상자원부_국_좌우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유통산업발전법의 정확하고 효과적인 집행을 도모하기 위해 ‘제2차 전국 지자체 유통담당 공무원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지난 9월 유통산업발전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변경 시행될 예정인 상권영향평가 제도 관련 안내를 중점적으로 진행했다.

2013년 도입한 상권영향평가는 대규모점포를 등록하려는 경우 주변 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 분석하도록 한 제도로 평가결과 예상되는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경우 이를 주변 상인들과의 지역협력을 통해 완화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그간 상권영향평가의 대상이 되는 업종이 1개 업종으로 범위가 지나치게 협소해 상권에 대한 종합적 평가가 어렵고 영향평가서 작성지침이 구체적이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를 반영해 개정 시행규칙에서는 주변 상권에 대한 영향 분석 범위를 ‘대규모점포에 입점이 예정된 주요 업종’으로 확대하고 분석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처럼 바뀐 상권영향평가 제도가 안착되기 위해서는 대규모점포 개설등록 서류의 심사주체인 기초지자체의 제도 이해도를 높일 필요가 있어 조춘한 경기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상권영향평가서 항목별 작성방법 및 지자체가 검토시 유의해야 할 사항들을 상세히 안내했다.

이밖에 외부 전문가로 초청한 최유경 법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이 유통산업발전법의 연혁 및 제도 변화과정을 설명했고 산업부 담당자들이 대규모점포제도 등 현행법규 주요내용을 설명했다. 아울러 중앙·지자체 담당자간 유통산업발전법 집행과정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민원사례를 공유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상권영향평가를 비롯하여 시행규칙 개정으로 변경된 제도가 일선 지자체에서 원활히 집행되고 입법 취지가 현장에서 잘 구현될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