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바른미래, 유재수 사건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2020. 01. 2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2℃

도쿄 7℃

베이징 -0.1℃

자카르타 29.2℃

한국·바른미래, 유재수 사건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선거개입·유재수 감찰무마·우리들병원 특혜대출 국조 요구
ㅁ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의원들이 3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친문게이트 국정조사, 민생법안 처리, 필리버스터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연합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3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및 여권 관계자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두 당이 요구하는 국조 대상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청와대의 하명 수사로 경찰이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의혹 △우리들병원 거액대출과 내사 중단에 친문 인사가 관여한 의혹 등이다.

한국당의 ‘3대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이 이날 의원총회에서 보고한 국조 요구서에 따르면 두 당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및 이용표 전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특별감찰반 별동대를 조직, 이들에게 사실상 정치인 사찰 및 선거공작 임무를 부여해 울산뿐 아니라 제주 등 전국을 돌며 특수임무 수행하게 했다”고 전했다.

국조 요구서에는 “김병기 방배경찰서장(현 경찰청 테러대응과장)은 지방선거 전에 조은희 현 서초구청장을 선거법 위반으로 조사하다 안 되니까 업무추진비 조사라는 이유로 서초구청을 압수수색했다”며 “지방선거 후 김 서장은 청와대 경비업무를 총괄하는 202경비대장으로 영전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