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장관 “한반도 둘러싼 안보상황, 역동적으로 바뀌고 있어”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7.8℃

도쿄 10.2℃

베이징 0.1℃

자카르타 31.6℃

정경두 장관 “한반도 둘러싼 안보상황, 역동적으로 바뀌고 있어”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3.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국회 법사위 답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졍경두 국방부 장관이 3일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상황은 매우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국방안보 정책 세미나’ 축사에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남북관계를 위한 우리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탄도미사일 등의 발사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한편, 최근에는 서해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을 실시하여 ‘9·19 군사합의’ 마저도 위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우리 군은 전방위 안보태세를 굳건하게 확립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방개혁 2.0을 추진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국방혁신을 통해 국방운영을 효율화하며, 디지털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방부뿐만 아니라 각군에서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우리 군은 각군의 노력을 통해 변화하는 안보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강한 군’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 장관은 “내년도 국방예산 50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우리 군은 소중한 국민의 세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을 실천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우리 국회는 우리 군이 세계 제7위의 군사력을 갖춘 ‘강한 군’으로 성장하는 데에 큰 힘이 되어줬다”면서 “앞으로도 국방 안보정책 세미나가 국방안보 정책 발전을 위한대표적인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