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상무장관, 수입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 열어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미 상무장관, 수입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 열어둬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4.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별 기업과 협상 진행 중...관세 필요할 수도"
국가·지역 아닌 개별 기업 대상 고율관세 부과 방식으로 바뀌나
Trump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자동차 관세와 관련,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가 그로부터 매우 좋은 이익을 일부 거뒀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사진은 로스 장관이 지난달 13일 백악관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배석하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상무부 장관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을 열어뒀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자동차 관세와 관련,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가 그로부터 매우 좋은 이익을 일부 거뒀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로스 장관은 “(앞으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 필요성이 있을 수도 혹은 없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개별 기업과 협상 진행 중’이라는 로스 장관의 언급은 지금까지와 같이 국가나 지역별이 아니라 개별 기업의 대미 투자·미국 내 일자리 창출 등을 평가해 고율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도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앞서 미국은 지난 5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유럽연합(EU)·한국·멕시코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관세를 25%로 인상할지를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그 시기를 11월 중순으로 6개월 연기했지만 현재까지 부과 여부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5월 당시 한국은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타결을, 캐나다와 멕시코는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을 대체할 새 무역협정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nited States-Mexico-Canada Agreement·USMCA)’ 합의를 근거로 추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