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한국당 필리버스터 상식 벗어나”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8.5℃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이해찬 “한국당 필리버스터 상식 벗어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4.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YONHAP NO-377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정치는 최소한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협정도 하고 타협도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3일)까지 시간 두었던 민생법안과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 철회와 국회 정상화 요구에 한국당이 끝까지 응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약속을 어기고 199개 합의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들고나왔다”면서 “사상 초유의 일이고 상식에 완전 벗어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철회를 권유하고 기다렸지만 정기국회 내 (법안들의) 처리 위해 더이상 시간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오늘부터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공식적으로 예산과 검찰개혁, 선거법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한국당이 이제라도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정기국회 내 민생법안 무조건 처리와 정상적 국회 운영을 공개적으로 약속한다면 다른 야당들과 함께 대화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그러나 대화를 핑계로 시간을 끄는 것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면서 “민주당은 정기국회 예산안과 가능한 민생법안들을 처리하고 올해가 가기 전에 개혁법안과 다른 민생법안들을 통과시키는 데 최선을 다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에 대해서는 “지난 1일 검찰 수사관 출신인 특별감찰단원 한 분이 목숨을 버렸다”면서 “이번 사건은 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경·검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개혁이 반드시 필요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근에 검찰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수사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고 아니할 수 없다”면서 “경찰서에 증거물로 보관된 특감 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들을 압수수색 이름으로 가져갔다. 그 안에 무슨 내용이 있는지 검찰이 두렵지 않다면 왜 이렇게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까지 증거를 독점하겠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표는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합동수사를 꾸려서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상호 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면서 “만약 그렇지 않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벗겨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