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위 구성…위원장 설훈
2020. 01. 2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

베이징 -0.1℃

자카르타 29.2℃

민주당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위 구성…위원장 설훈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4.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해찬6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설훈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이는 검찰의 정치 개입과 수사권 남용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라고 민주당은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편파 수사와 수사권 남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임명 소감을 밝혔다. 그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한 사건을 한 차례 조사도 없이 1년 넘게 묵히다 청와대 하명 수사 프레임을 씌워 민정수석실을 타깃으로 삼은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번 검찰 수사가 종착점에 와 있는 검찰개혁 법안을 좌초시키기 위한 정치개입이라는 비판을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현명히 처신해야 할 것”이라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첫 번째 해야 할 일은 한참 전에 끝냈어야 할 패스트트랙 수사를 신속히 끝내고 기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 최고위원은 “수사를 질질 끈다면 국민은 검찰개혁 저지를 위한 검찰과 한국당이 유착이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과 한국당이 동일체란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과 한국당은 국민을 이길 수 있는 권력은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