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미나, 감탄 연발한 아버지와 일화는? “남동생 프랑스 여자와 결혼한다고…”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손미나, 감탄 연발한 아버지와 일화는? “남동생 프랑스 여자와 결혼한다고…”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미나 SNS
방송인 손미나가 화제인 가운데 부친 및 동생과의 일화가 주목받고 있다. 

앞서 손미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아버지와의 일화를 공개한 바 있다.


그는 “(아버지가) 38년생이니까 연세가 많으시다. 한번은 제 남동생이 프랑스 여자와 결혼한다고 걱정하면서 말씀 드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아버지가 막 웃으시면서 ‘내가 널 여태까지 외국에 유학도 보내고 공부를 시켰는데 어떻게 이렇게 어리석은 이야기를 할 수 가 있냐. 사람에게 중요한 것은 눈빛이나 피부색이 아니라 가슴에 뭐가 있느냐다’라고 얘기를 하셨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손미나는 또 “아버지께서 바쁠 때 일수록 쉬어가야 하는 것처럼 쉬라고 하셨다”며 고등학교 3학년 수능 석 달 전에 부모님과 함께 여행했던 사실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손미나 작가는 5일 오전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