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준일, ‘슈가맨3’ 출연하나…누구길래 술렁?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양준일, ‘슈가맨3’ 출연하나…누구길래 술렁?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2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양준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5일 양준일이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 출연자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해당 가수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슈가맨'은 이번 출연자가 90년대 독보적인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였던 댄스 가수라고 밝혔다. 

방송인 유재석은 "여러 방송국에서 애타게 찾던 분이다. 그 누구도 행적을 찾지 못했는데 우리가 해냈다"고 전했으며, 유희열은 본인 팀의 슈가맨을 "내가 업어 키운 가수”"라고 소개하며 자신감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양준일은 1969년생으로 미국 대학에서 공부를 하던 중 가수 제의를 받고 1991년 데뷔하게 됐다.

양준일은 1991년 '리베카'를 발매한 당시 미국에서 인기를 끌던 뉴잭스윙을 한국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후 '가나다라마바사' '댄스 위드 미 아가씨' 등의 노래를 발표하며 호평을 받기도 했다.

활동 당시 출중한 외모와 이국적 퍼포먼스, 개성 강한 음악으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 한 방송에서는 그를 '90년대 지드래곤'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후 2001년 앨범 'Fantasy'를 발표하고 V2라는 프로젝트 그룹에서 쟈이(JIY)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