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첩보’ 제보자는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논란 증폭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2.9℃

베이징 0℃

자카르타 28.6℃

‘김기현 첩보’ 제보자는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논란 증폭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기현 첩보' 제공 공직자는 송병기 울산부시장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여당 인물 측근의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는 점이 밝혀지면서 ‘하명수사’ 논란은 새 국면을 맞았다.

또 청와대가 전날인 4일 브리핑에서 김 전 시장의 비리를 제보한 사람이 “특정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만 설명해, 자신들이 유리한 쪽으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는 비판 공세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전날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 의혹을 촉발시킨 첩보가 어떻게 접수됐는지 경위를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A 행정관은 2017년 10월 스마트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A 행정관 말에 의하면 두 분(A 행정관과 제보자) 다 공직자로,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며, 이 제보자는 “특정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만 설명했다.

그러나 브리핑 이후 해당 제보자가 송 부시장이라는 점이 추가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시장 취임 당시 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다가 2015년 퇴임했다. 이후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았고, 지난해 8월부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으로부터 문모 행정관에게 최초 제보가 건네질 당시 송 부시장은 퇴직 공무원 신분이었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비리 의혹이 외부 제보였다는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정부 측에서 먼저 접촉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은 이미 언론에 공개된 내용만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송 부시장은 일부 언론을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또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시장 관련 제보를 받아 이를 청와대 윗선에 보고한 당시 청와대 행정관은 현재 국무총리실 소속인 문모 사무관인 것으로 확인됐다.

총리실 민정민원비서관실은 이와 관련해 지난 3∼4일 문 사무관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진행했다.

문 사무관은 6급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됐다가 청와대로 적을 옮겼다. 이후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도 근무했고, 2014년 7월 총리실로 소속을 바꿨다가 현 정부 들어 청와대에 다시 파견됐다.

문 사무관은 여권 실세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고교 동문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문 사무관은 청와대 근무 당시 첩보 받은 내용을 보고한 것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하명수사로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