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잭 휠러 ‘5년 1억1800만달러’ FA계약...류현진에 영향 미칠까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잭 휠러 ‘5년 1억1800만달러’ FA계약...류현진에 영향 미칠까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로야구 대상, 특별상 수상한 류현진<YONHAP NO-4486>
류현진 /연합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자유계약선수(FA) 잭 휠러(29)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5년 총액 1억1800만달러(약 1406억원)에 계약했다. 이는 FA 류현진의 가치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MLB닷컴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은 5일(한국시간) 휠러의 계약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2013년 뉴욕 메츠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휠러는 토미존 서저리(팔꿈치 인대접합수술)를 받고 2년간(2015·2016년) 쉬었다. 지난해 12승7패, 평균자책점 3.31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고 올 시즌에는 31경기에서 11승8패, 평균자책점 3.96을 올렸다.

류현진 보다 객관적인 성적에서는 부족해 보이지만 세부 수치는 뛰어났다. 올 시즌 195.1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은 195개를 잡은 반면 볼넷은 50개만 내줬다.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는 4.1이다. 직구 평균구속은 97마일(약 156㎞)로 강력한 구위를 뽐냈다.

휠러의 계약은 류현진에게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류현진은 휠러보다 나이가 세 살 많고, 구속도 떨어진다. 그러나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를 만큼 정교하고 피칭은 정평이 나 있다.

메이저리그 단장들이 모여 선수수급을 논의하는 윈터미팅도 다음주(9~12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다. 휠러를 통해 1억달러가 넘는 대형계약의 물꼬가 터진 만큼 류현진의 거취 역시 윤곽을 드러낼 수 있다.

휠러가 필리스와 계약하면서 선발 보강을 노리는 미네소타 트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텍사스 레인저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LA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의 시선이 류현진에게 몰릴 가능성이 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