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내년 현지 전략 모델 2종 신규 투입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1.3℃

베이징 4.3℃

자카르타 28.4℃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내년 현지 전략 모델 2종 신규 투입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아차, 인도 아난타푸르에 연산 30만대 최첨단 완성차 공장 완공
셀토스 성공 이어갈 현지 전략 모델 2종 2020년 신규 투입
현지 다목적 정비소 등 추가 확보로 서비스 접근성 개선
사진3)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
5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에 위치한 인도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부터),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이 오프닝을 하고 있다./제공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인도공장 준공식을 갖고, 현지 공략에 속도를 높인다. 셀토스에 이어 현지 전략형 레저용차량(RV) 2개 모델을 2020년 신규 투입하는 동시에, 디지털 리더십 기반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혁신 브랜드로서 시장 입지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5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에 위치한 인도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2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인도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주정부 관계자, 기아차 임직원 등 모든 분들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이라며 “첫 생산 모델 셀토스에 보내준 뜨거운 사랑에 감사드리며, 내년 프리미엄 다목적차량(MPV) 등 신차 출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216만㎡ 부지 위에 건립된 기아차 인도공장은 연간 최대 생산능력 3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이다. 공장 용수 100% 재활용 시스템과 450대 이상의 로봇 자동화 설비를 비롯해 스마트 태그를 활용한 차종, 사양 자동 인식 시스템으로 설비를 효율화했다. 또 도장공장 내 로봇 모니터링 체계를 적용함으로써 설비 이상 상태를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등 각종 스마트 기술이 접목됐다. 아울러 향후 하이브리드카, 전기차 등 친환경차 생산까지 고려해 생산라인 설계가 이뤄졌다.

기아차는 2017년 4월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와 인도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같은 해 10월 착공, 올해 7월 셀토스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인도공장 첫번째 생산 모델 셀토스의 인기에 힘입어 당초 올해 3만6000대 생산목표를 6만4000대 수준으로 상향 조정해 현재 2교대 생산 체제로 가동 중이다.

공장이 본격 가동된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총 4만8625대가 생산됐으며, 인도 내수 판매 4만649대, 아태·아중동·중남미 등에 6155대가 수출됐다. 셀토스는 지난달까지 총 4만649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현지 맞춤형 RV 2개 모델을 생산·판매해 셀토스의 인기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내년 상·하반기 각각 ‘프리미엄 MPV’와 ‘소형 엔트리 SUV’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아차는 내년 16만대 수준 사업 목표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3년 내에는 30만대 최대 생산체제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akaoTalk_20191205_141952919_02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제공 = 기아자동차
프리미엄 MPV는 내년 2월 델리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소형 엔트리 SUV는 인도를 포함해 아태·아중동 등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모델로, 인도 내 최대 볼륨 차급 중 하나인 SUV-로우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더불어 기아차는 디지털 채널을 신규 도입할 계획이며, 업계 최초로 핀테크 기반의 온라인 판매 채널 구축, 증강 현실 차량 매뉴얼 등 혁신 기술을 토대로 앞선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판매 및 서비스망도 확대한다. 올해에만 전국 160개 도시에 265개 판매 및 서비스망을 구축한 데 이어, 내년 50여개 추가 거점을 확보할 계획이다.
KakaoTalk_20191205_141952919_03
기아차 인도공장 생산라인./제공 = 기아자동차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