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돈화문국악당, 음악극 ‘적로’ 다시 무대 올려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서울돈화문국악당, 음악극 ‘적로’ 다시 무대 올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0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29일 공연...일제강점기 대금 명인 예술세계 그려
ㅇ
서울돈화문국악당은 6~29일 음악극 ‘적로’를 재공연한다.

‘적로’는 일제강점기에 활동한 대금 명인 박종기(1880~1947)와 김계선(1891~1943), 두 실존 인물의 치열했던 예술 세계를 그린 작품이다. 적로란 악기 끝에 맺힌 물방울을 의미한다.

안이호, 정윤형, 하윤주 등 초연을 빛낸 배우들이 다시 출연한다. 주인공 박종기 명인의 대를 잇는 고손자, 박명규가 대금 연주자로 참여한다.

적로는 2017년 초연됐고 지난해 일본 주일 한국문화원에서 공연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