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동나비엔 ‘무역의 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2020. 01. 2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7.9℃

자카르타 30.8℃

경동나비엔 ‘무역의 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최성록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0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동나비엔 이미지] 무역의날
‘제 56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이재용 경동나비엔 글로벌전략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제 56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는 ‘무역의 날’은 수출 확대를 통한 해외시장 개척, 산업의 질적 고도화 등에 기여한 기업과 유공자를 포상하는 행사다.

경동나비엔은 보일러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해외 수출의 공을 인정받아 ‘신기술제품수출유공자’부문 특수유공자로 선정됐다. 내수산업으로 여겨지던 보일러를 당당한 수출 산업으로 변모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경동나비엔은 매년 수출액을 확대, 2013년에 업계 최초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데 이어 2017년에는 2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특히 경동나비엔은 에너지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과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1988년 아시아 최초로 콘덴싱보일러를 개발했으며, 각 시장에 맞는 현지화를 진행해왔다.

실제 경동나비엔은 2018년 기준 국내 보일러와 온수기 수출액 중 86%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30여개국 이상으로 시장을 다변화해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판매량 기준 세계 4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경동나비엔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온수기 시장 중 하나인 북미에 효율 98.8%의 콘덴싱온수기를 선보이며, 북미에서도 ‘콘덴싱’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러시아에서도 현지의 난방 인프라를 고려한 제품 개발을 기반으로,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판매 1위를 수성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법인 설립 5년 만에 러시아에 진출한 기업 중 최초로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기록했으며, 소비자가 직접 선정하는 ‘러시아 국민 브랜드’에 2회 연속으로 선정됐다.

이재용 글로벌전략본부장은 “앞으로도 경동나비엔은 그간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하여 수출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글로벌 마케팅 전략을 구체화하고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