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무협, ‘제2차 한-중앙아시아 경제협력 전략회의’ 개최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산업부·무협, ‘제2차 한-중앙아시아 경제협력 전략회의’ 개최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12.06)제2차 한-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03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 국화룸에서 열린 ‘제2차 한-중앙아시아 경제협력 전략회의’에 참석하여, 신(新)북방정책 수행 및 중앙아 경제협력에 크게 기여한 유공자에게 정부표창(장관상)을 수여한 후 축사를 했다./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6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제2차 한-중앙아시아 경제협력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 순방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설치됐으며 우리 기업의 중앙아 시장 진출 강화, 중앙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 활성화 등을 위해 지난 6월 21일 1차 회의 이후 두 번째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공동 위원장인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등을 포함해 관계부처, 경제단체, 중앙아 진출기업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중앙아 5개국 순방을 계기로 조성된 협력 모멘텀을 이어 가기 위해 중앙아 진출 유망분야, 성공사례 등을 공유하고 중앙아 경제협력 전략과 추진방안을 모색했다.

1부 개회식에서는 ‘중앙아 협력사업 추진경과 및 향후계획’ 발표, 레인보우 합창단의 문화공연이 있었으며 중앙아 경제협력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산업부 장관상이 수여됐다.

성 장관은 “세계경제가 녹록치 않음에도 올해 10월까지 중앙아 5개국과의 교역이 50.4% 증가한 53억불을 기록할 정도로 중앙아는 우리와 협력 잠재력이 큰 지역”이라며 “중앙아 FTA 네트워크 조기 구축, 섬유·플랜트를 넘어 소재산업 밸류체인 구축 등 산업협력 고도화, 디지털 헬스케어 등 보건의료 협력강화 등 중점 협력방향을 제시하고 우리기업의 중앙아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부 세션에서는 무역보험공사(플랜트·인프라), 코트라(보건의료), 생산기술연구원(섬유산업) 등이 중앙아 진출 유망분야를 발표했다.

현대엔지니어링(키얀리 플랜트·투르크), 힘찬병원(병원진출 및 의료기기 수출, 우즈벡·투르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스마트팜·카자흐스탄) 등에서 진출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엄찬왕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내년 상반기중으로 풍부한 에너지자원, 산업다각화 추진 등 협력 잠재력이 큰 중앙아 등과 장관급 경제공동위원회 등을 차질없이 개최해 신북방정책을 본격적으로 구현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