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양성평등교육 추진 확대…분과 만들고 특별조사도 실시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교육부, 양성평등교육 추진 확대…분과 만들고 특별조사도 실시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전경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전경/김범주 기자
세종 김범주 기자 = 교육부는 교육분야 양성평등정책 자문 기구인 ‘남녀평등교육심의회’를 새롭게 정비하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첫 회의를 연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심의회에서 논의될 교육 분야는 양성평등정책과, 성희롱·성폭력 근절정책 수립이다. 해당 분야에 여성·인권·교육·법률 등 현장 전문가 15명과 정부위원 5명으로 구성됐다.

정부에서는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5개 부처의 국장급 공무원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5월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을 처음으로 설치한 이후의 정책 추진 경과 및 향후 계획 등을 보고받고, 위원들로부터 자문을 받는 자리가 마련된다.

교육부는 초·중등의 경우 지난 2월 학습자료 개발과 보급을 마친 데 이어 지난 7월에는 인권·양성평등 교원 현장지원단 연수도 마쳤다. 아울러 연구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학생의 발달단계별 양성평등교육 프로그램 및 교사용 양성평등교육 가이드라인을 개발해 학교에 보급하고, 교사 현장지원단을 구성해 활용할 계획이다.

대학에서의 양성평등교육을 위해 내년 상반기 국립대에 대해 양성평등 현황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양성평등 현황 지표를 추가한 대학 정보공시 확대도 추진한다.

한편 지난해 3월부터 성희롱·성폭력과 같은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신고센터를 운영 중인 교육부는 내년부터는 성범죄 재발방지 교육 등 후속조치를 통합 지원하는 사안처리지원단도 운영한다. 예비교사를 양성하는 교육대학 등 학생 예방교육 특화프로그램도 개발해 시범 적용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양성평등을 위해 우리 사회가 그동안 많은 노력 속에 진전을 이뤘지만, 성격차지수 등 국제적 기준에 비춰 볼 때 여전히 OECD 선진국보다 뒤처져있고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