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스톱’ 프랑스 연금개혁 반발 총파업, 시험대 오른 마크롱 행정부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올스톱’ 프랑스 연금개혁 반발 총파업, 시험대 오른 마크롱 행정부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2978943_001_20191205211901241
프랑스 철도노조 등이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마르세유의 생샤를 기차역에서 승객들이 열차편 스케줄이 적혀 있는 전광판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연금개편 추진으로 촉발된 프랑스의 대규모 총파업과 집회로 인해 주요 교통수단이 마비되는 등 극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총파업과 장외집회의 추이를 긴장 속에 지켜보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추진하는 연금개혁에 반발하는 프랑스 노조가 5일(현지시간) 총파업에 돌입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교사·판사·경찰 등 공공부문 대다수가 합류한 파업과 집회 여파로 전국 고속철도의 90%가 운행을 중단했다. 프랑스의 주요 노동·직능 단체들은 정부의 연금개편이 은퇴 연령을 늦추고 연금의 실질 수령액을 감소시킬 것이라면서 폐기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이날 전국 250여곳에서 벌였다.

수도 파리에서는 직장인들의 상당수가 연차를 내고 아예 출근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다고 전해진다.

이번 사태를 놓고 프랑스 공영방송 프랑스24는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상 등에 반발하며 시작된 ‘노란 조끼’ 시위 사태 이후 최대 규모의 파업과 장외집회로 마크롱 행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고 풀이했다.

앞서 프랑스는 24년 전 대대적인 연금개혁을 추진하다 정권이 좌초된 자크 시라크 대통령의 사례가 있다.

마크롱 대통령의 의지 아래 프랑스 정부는 현재 42개에 달하는 복잡다기한 퇴직연금 체제를 간소화하고 포인트제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국가연금 체제로의 개편을 2025년을 목표로 추진한다. 직종별로 다양하게 분화된 연금 시스템을 단일 체제로 개편해 직업 간 이동성을 높이고 노동시장의 유연성도 제고한다는 것이 정부의 청사진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