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훈 “윤석열 검찰 총장, 조직에 함몰돼”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12.1℃

베이징 -1.6℃

자카르타 28.6℃

설훈 “윤석열 검찰 총장, 조직에 함몰돼”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의하는 설훈 의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연합
검찰 공정수사 촉구 특위 위원장을 맡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자기 권력을 내놓지 않겠다는 발버둥”이라고 지적했다.

설 최고위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국민에게 충성해야 하는데 검찰 조직 자체에 충성한다”면서 “윤 총장의 개인적 자세를 보면 그런 사람이 아니지만, 지금은 조직에 함몰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는 굉장히 많이 있었고, 청와대와 상관없이 울산 시내에 일반적으로 퍼져 있어 경찰의 내사가 진행 중이었다”면서 “경찰에서 이를 정리해봐라, 이게 무슨 하명이고 뭐가 잘못된 것이냐”고 반문했다.

설 최고위원은 한국당 등의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를 하든 뭘 하든, 특검을 해야 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면서 “검찰이 하고 있는 잘못된 결과를 바로잡는 진정한 의미에서 지시를 밝혀내는 작업을 해야 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