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6.9℃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양양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3개 과정에 900여 명 참여, 수요자 중심의 과정 개설로 선호도 높아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여성회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평생교육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6일 양양군에 따르면 지역 주민들에게 건전한 여가 선용과 문화 충족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교육교실을 진행한다. 올해는 총 33개 과정에 900여명의 주민이 참여했다.

군민들의 욕구에 부응한 수준 높은 강의와 보다 폭 넓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양양 지역은 물론 강릉, 서울에서까지 강사를 초빙해 교육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개설강좌가 교양·문화, 건강·체육, 기술·기능, 외국어 등 분야별로 다양하다 보니 선택의 폭이 넓고, 수강료도 교육시간에 따라 2만원부터 3만원까지 비교적 저렴해 주민 참여도가 높다.

특히 여행수채화나 바이올린, 실용의상 등 일부 과목은 양양지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과정이어서 인기가 많은 편이다.

6일에는 지난 16주 간 교육교실을 함께한 수강생과 강사, 내빈 등 1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교육교실 수료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바이올린, 댄스스포츠, 우쿨렐레, 통기타, 노래교실 등 5개 과정 수료생이 작품발표회 통해 그간 배워온 실력을 선보였다.

꽃누르미, 디지털사진반과 문인화, 한글·한문서예 등 16개 과정 수강생도 손수 만든 작품을 여성회관에 전시했다.

권효서 시 여성가족담당은 “수요자 중심의 교육과정 개설로 여성회관 교육교실이 지역주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며 “지속적인 강사 발굴과 시설 개선을 통해 주민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