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격동의 1년”…생일날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주재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나경원 “격동의 1년”…생일날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주재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 나누는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한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마지막 원내대책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격동의 일년이었다”고 회고했다.

이날 원내대책회의는 언론 비공개로 45분간 진행됐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실에 입장해 의원들과 웃으며 악수 인사를 나눴고,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에게 “수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모든 의원님들께서 힘을 합쳐주신 덕분에, 한국당이 국민들과 함께하는 정당으로 자리매김하는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일년 동안 의원총회를 다른 때보다 1.5배 정도 한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저희에게 아주 중요한 정기국회의 마무리가 남아있기 때문에 정말 잘하실 수 있는 원내대표가 당선돼서 마무리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12월 6일인 이날은 나 원내대표의 생일이기도 하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3일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고, 나 원내대표는 4일 의원총회에서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 묻지 않겠다”며 최고위 결정을 수용한다는 뜻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 만료일은 오는 10일이지만, 신임 원내대표 경선이 치러지는 9일부터 원내대표직을 내려놓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