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윤모 장관 “신고리 3·4호기 운영 핵심은 ‘안전’…지역 ‘상생협력’도 중요”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0.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성윤모 장관 “신고리 3·4호기 운영 핵심은 ‘안전’…지역 ‘상생협력’도 중요”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12.06)신고리 3·4호기 준공식0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울산시 울주군에 소재한 새울 제1발전소에서 정부, 해외인사, 국회, 지자체, 지역주민 등 관계자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신고리 3·4호기 준공식’에 참석해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에 기여한 공로로 김상돈 한수원 본부장에게 은탑산업훈장 등 유공자 54명에게 훈·포상 및 정부표창을 수여했다./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신고리 3·4호기 운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으로 국민과의 소통을 통한 ‘투명운영’과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이 지속된다면 우리 원전이 세계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울산 울주군 새울 제1발전소에서 열린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식’ 현장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성 장관과 국회의원을 비롯해 UAE 원자력공사(ENEC) 사장, 주한 핀란드 대사,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 지자체 관계자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성 장관은 “신고리 3·4호기는 1992년 기술 자립을 목표로 시작된 신형 경수로 ARP1400 개발의 역사를 담고 있다”며 “UAE 원전 수출 시 참조 발전소로 신고리 3·4호기 준공은 우리 원전이 세계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성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경주·포항 지진 이후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고리 3·4호기 운영에 있어 안전성·투명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운영자의 방심과 실수, 안전문화 결여가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원전을 운영해야 한다”며 “안전정보에 대한 투명한 공개, 안전이슈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참여 보장 등 국민과의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향토 기업이라는 생각으로 지역 사회와의 지속적인 상생협력과 지역 발전 지원 역시 중요한 부분”이라고 했다.

한편 성 장관은 이날 신고리 3·4호기 종합 준공에 기여한 유공자 54명에게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김상돈 한국수력원자력 본부장은 신형 경수로(APR1400) 최초 건설을 비롯해 시운전 중 각종 문제 해결, 핵심기자재 기술관리 강화 등 품질관리 분야에서 공로를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원재연 한수원 처장은 신고리 3·4호기 건설기술 및 사업관리 총괄, 핵심기자재 국산화 등의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고한중 한국전력기술 처장 등 4명은 산업포장을, 이연호 두산중공업 부장 등 8명은 대통령 표창을, 박기동 SK건설 현장소장 등 10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허종율 피케이밸브 대표이사 등 30명은 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