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림푸스한국,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 위한 국립암센터 ‘홈커밍데이’ 동참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8.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올림푸스한국,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 위한 국립암센터 ‘홈커밍데이’ 동참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 홈커밍데이 포스터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 홈커밍데이 포스터./제공=올림푸스한국
올림푸스한국은 6일 국립암센터가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 및 가족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개최하는 ‘홈커밍데이’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홈커밍데이’는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가 소아청소년 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들의 또래 간 네트워크 형성을 돕고 이들의 원활한 가정·학교·사회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 소아청소년암 환우와 가족이 일상 생활을 지속해 나가는 데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희망과 치료 의지를 불어넣는 것이 목적이다.

행사는 국립암센터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국제회의장에서 이날 오후에 진행되며, 부속병원 소아청소년암센터에서 현재 치료를 받고 있거나 치료를 마친 소아청소년 및 가족·의료진 등 총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이준아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완치자의 건강 관리법’을 주제로, 최영주 HD행복연구소 강사가 ‘행복한 마음관리: 감정 코칭’을 주제로 강연한다. 2부에서는 박미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장기 생존자의 학교 복귀 경험’을 주제로 참석자와 공감하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강연에 뒤이어 올림푸스한국은 클래식에 타악 리듬을 접목한 흥겨운 ‘힐링콘서트’를 진행한다.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부암뮤직소사이어티가 이끄는 이번 ‘힐링콘서트’에는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 2명의 비올라·바이올린 연주도 협연으로 진행된다. 또 올림푸스한국은 미니 스튜디오를 마련해 참석자들에게 프로필 사진을 촬영·인화해줄 예정이다.

박래진 올림푸스한국 CSR&컴플라이언스 본부장은 “암 경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며 치료를 넘어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올림푸스한국은 암 경험자들이 일상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심리적 지지와 문화적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