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제주 ‘사려니 숲’ 12월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산림청, 제주 ‘사려니 숲’ 12월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 사려니숲의 설경
제주 사려니숲 설경./제공=산림청
대전 이상선 기자 = 산림청이 ‘12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으로 제주 서귀포 ‘사려니 숲’을 선정했다.

6일 산림청에 따르면 제주어로 신성하다는 뜻을 담고 있는 ‘사려니’ 숲은 2017년 산림청이 ‘보전·연구형국유림 명품 숲’으로 지정했으며 현재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 한남연구시험림으로 관리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제주시 봉개동 절물오름 남쪽에서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사려니 오름까지 이어지는 약 15㎞의 숲길이 명품코스로 알려져 있다.

사려니 숲은 1203㏊ 규모로 해발 300∼750m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름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평탄해 접근성이 좋고 아름드리 삼나무 군락과 역사·문화자원이 있는 곳이다.

사려니 숲 내 주요 수종인 삼나무는 평균 높이 28m, 나이 80년으로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으며 숲 속에는 화전(火田)마을과 가마터 등의 흔적이 남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명품 숲 주변의 관리지역은 붉가시나무, 서어나무 등의 활엽수와 삼나무 등이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동·식물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사려니 숲길은 5개 코스, 오름 등산로 2개로 이뤄져 있으며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안내소 2곳소, 쉼터, 야외화장실이 조성돼있다.

매년 2만여 명 이상의 탐방객이 사려니 숲을 찾고 있으며 차량을 이용하면 약 20분 이내에 제주 절물휴양림과 한라생태 숲, 에코랜드, 제주 돌문화 공원 등 주변 관광명소도 방문할 수 있다.

사려니 숲의 탐방예약은 산림청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로 문의 가능하다.

연중 탐방이 가능한 곳에 대한 문의는 제주도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려니 숲길 탐방안내소로 하면 된다.

강대석 산림청 국유림경영과장은 “사려니 숲은 산림생태계의 보호와 다양한 산림기능의 발휘를 위해 중점적으로 관리되는 보존 가치가 높은 숲”이라며 “앞으로 숲을 통한 사랑을 실천하고 숲이 국민에게 드릴 수 있도록 전국에 소재한 국유림 명품 숲을 발굴해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