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혜원 소속사’ 에잇디 “‘프듀’ 제작진 접대한 직원 퇴사…관계 없다”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강혜원 소속사’ 에잇디 “‘프듀’ 제작진 접대한 직원 퇴사…관계 없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05000838558_1572911157_1
/사진=엠넷
그룹 아이즈원의 강혜원이 소속된 에잇디크리에이티브(이하 에잇디)가 엠넷 ‘프로듀스 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해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에잇디는 6일 “현재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 모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에잇디는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 X 101’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추측성 루머의 유포와 언론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접대를 한 기획사 4곳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 출신 관계자가 만든 앙팡테리블, 어라운드어스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으로 엠넷 김용범 CP를 비롯해 안준영 PD, 이모 PD와 연예기획사 인물 5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에잇디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잇디크리에이티브입니다.

현재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 모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습니다.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습니다.

소속 아티스트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사실과 다른 추측성 루머의 유포와 언론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요청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