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출근길 경찰관, 직감으로 여성 뒷모습 찍던 ‘몰카범’ 체포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출근길 경찰관, 직감으로 여성 뒷모습 찍던 ‘몰카범’ 체포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6.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남서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 /아시아투데이DB
서울 강남에서 한 여성을 뒤따라가며 휴대폰으로 불법촬영(몰카)을 하던 20대 남성을 출근하던 경찰관이 직감으로 붙잡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4시께 역삼지구대 소속 강모 경장(30)이 강남구 삼성동 길에서 앞서 가던 20대 남성 A씨가 한 여성을 몰래 촬영하는 것을 발견한 뒤 검거했다고 밝혔다.

야간 근무를 위해 출근하던 강 경장은 A씨가 청바지 차림의 한 여성과 2∼3m 거리를 유지한 채 인근 쇼핑몰까지 뒤따라가는 것을 목격하고는 직감적으로 수상하다는 느낌이 들어 따라갔다.

A씨는 스마트폰으로 여성 뒷모습을 찍고 있었다. 강 경장은 A씨를 뒤쫓아가 “지금 뭐 하세요”라고 물었다. A씨가 당황해하며 현장을 벗어나려 하자 강 경장은 앞을 가로막고 경찰 공무원증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강 경장은 “카메라로 (여성을) 촬영했죠? 스마트폰 보여주세요”라고 요구했다.

기습 질문에 놀란 A씨는 자신의 스마트폰에서 영상을 지우려 하며 뛰어 달아났다. 하지만 A씨는 20m가량 도주하다 강 경장에게 잡혔다. 주변에 있던 코엑스 치안센터 경찰관과 보안요원이 현장에 도착하자 A씨는 범죄를 시인했다.

A씨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유사한 추가 범행이 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