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우혁, 故 차인하 추모 “사랑하는 내동생, 잘 가”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0.6℃

베이징 -3.5℃

자카르타 28.6℃

민우혁, 故 차인하 추모 “사랑하는 내동생, 잘 가”

이슈팀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7.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우혁 SNS
배우 민우혁이 고(故) 차인하를 애도했다.

민우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내 동생 우리 인하가 아무런 말도 없이 떠났어요'라는 글을 남겼다.

민우혁은 '늘 밝고 열심히 하던 모습이 예뻐서 더 아끼던 동생이었는데 형으로서 전혀 눈치 채지 못했고 아무것도 해준게 없어서 가슴이 찢어질 거 같습니다. 우리 인하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외롭지 않도록 기도해주세요. 인하야 사랑한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7세.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