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고속성장 끝, 중속 속도 성장 시대 도래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중국 고속성장 끝, 중속 속도 성장 시대 도래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7.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장률 4% 유지하고 5% 돌파 노리는 것이 대세 돼야
중국의 고속성장 시대가 막을 내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는 이른바 중속 속도의 경제 성장이 대세가 될 수밖에 없을 듯도 하다. 일부에서는 그래서 보사쟁오(保四爭五·성장률 4% 유지하고 5% 돌파를 노림) 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가오
가오산원 안신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 중국 경제의 고속성장 시대는 끝났다고 단언하고 있다./제공=징지르바오.
이런 전망은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자문을 구한다는 가오산원(高善文) 안신(安信)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 등의 주장을 상기하면 충분히 납득이 간다고 할 수 있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보사쟁오가 가장 합리적인 경제 운용이 돼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것도 내년부터 2030년까지 거의 10여 년 이상 이 기조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요즘 대두하고 있는 경제 낙관론과는 완전히 판이한 분석이 아닌가 보인다.

사실 이 주장은 중국 경제 규모를 봐도 상당히 설득력이 있다. 올해 말을 기준으로 14조 달러에 이르는 만큼 6% 이상의 고속성장을 목표로 내거는 것은 무리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베이징의 재야 경제학자인 펑멍룽(馮夢龍) 씨는 “중국 같은 큰 경제체가 6% 이상 성장을 한다는 것은 솔직히 말이 안 된다. 경기 과열이라고 해야 한다. 부작용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크게 된다. 보사쟁오를 목표로 내거는 것이 맞다고 본다”면서 가오 이코노미스트의 주장에 동조했다.

현재 중국 경제는 좋다고 보기 어렵다. 대표적인 닥터 둠(경제 비관론자)으로 불리는 샹쑹쭤(向松祚) 런민(人民)대학 교수의 주장에 따르면 정말 그렇다고 단언해도 좋다. 지난 해 성장률이 1.67%에 불과했다는 주장은 다소 과할지 모르나 상당히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고 해야 한다. 만약 그의 주장을 어느 정도 받아들일 경우 이미 보사쟁오는 현실이 되고 있다고 해도 크게 무리가 없다.

가오 이코노미스트가 리커창 총리에게 보사쟁오 목표를 적극적으로 건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리 총리가 평소 자문을 종종 구한 것을 상기하면 어느 정도 그의 주장을 알고 있다고 봐도 무리가 없다. 내년부터 참고할 가능성도 높다. 이 경우 이른바 바오류(保六·6% 성장 사수)는 비현실적인 목표가 된다. 중국 경제의 호시절은 이제 당분간 오지 않을 수밖에 없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