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의도공원 가득 메운 촛불시민들, 검찰개혁 외쳐…“공수처 설치하라”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여의도공원 가득 메운 촛불시민들, 검찰개혁 외쳐…“공수처 설치하라”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7. 1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남국 변호사, 검찰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비판
clip20191207184548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제14차 촛불문화제’가 열렸다./사진=우종운 기자
검찰개혁사법적폐청산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가 12월 첫 번째 주말이자 토요일인 7일 오후 5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앞에서 ‘제14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 손에는 촛불을 들고 다른 한 손에는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검찰개혁을 외쳤다.

이들은 민생법안을 뒤로한 채 당리당략에 따른 정쟁을 일삼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규탄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조정 등 검찰개혁 △신속처리대상안건 입법 △내란음모 계엄령 문건 수사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수사 등을 촉구했다.

clip20191207184525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제14차 촛불문화제’에서 김민석 전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우종운 기자
김민석 전 민주당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검찰개혁의) 그림을 그렸고, 이제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바통을 이어받았다”며 “조 전 장관이 그린 그림을 10배, 100배, 1000배로 이뤄내도록 추 후보자에게 ‘잘해달라’고 격려하자”고 말했다.

이어 “한 TV 프로그램에 따르면 검찰과 언론이 짬짬이로 공생하고 있다. 이는 바꾸고 척결해야할 대상”이라며 “새로운 법무부장관에게 검찰의 폐쇄적 기자실 운영 시스템을 바꿀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발언자로 나선 김남국 변호사는 검찰을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라고 비판하며 “수사에는 신속함과 형평, 공정함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또 심재륜 전 고검장의 수사 10계명을 빌어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일침을 놓기 위해 심 전 고검장의 수사십결 가운데 5가지를 국민의 이름으로 (검찰에) 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가 제시한 5가지는 △칼은 찌르되 비틀지는 마라 △끈질긴 수사도 좋지만 외통수는 금물이다 △수사하다 곁가지는 치지마라 △언론과의 관계는 불가근 불가원(不可近 不可遠)하라 △칼은 눈이 없다 등이다.

이들은 집회가 끝난 후에 여의도공원을 출발해 마포대교를 건너 자유한국당 당사까지 행진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개국본은 지난달 2일 ‘제12차 촛불문화제’를 마치고 휴식기에 들어간 바 있다. 4주간의 휴식기를 마친 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촉구를 위한 촛불문화제 시즌2’라는 이름으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촛불문화제를 다시 시작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