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LF 관련 시중은행장 중징계 유력 거론
2020. 01. 1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9.1℃

베이징 4.4℃

자카르타 31℃

DLF 관련 시중은행장 중징계 유력 거론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8.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규모 원금손실로 논란을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판매한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 경영진에 대한 중징계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특히 하나은행은 DLF 내부문건 삭제 의혹과 상장지수증권(ETN) 불완전판매 논란까지 겹치면서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르면 올해안에 하나은행·우리은행에 대한 제재심을 진행한다.

금감원은 DLF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분쟁조정과 제재 절차를 별개의 트랙으로 진행해왔다. 다만 분쟁조정 과정에서 두 은행 모두 상품위원회를 부실하게 운영한 점이 적발되면서, 제재심에 영향을 줄 것이란 관측이다.

금감원은 초고위험 상품인 DLF를 정기예금을 선호하는 고객에게까지 판매하도록 독려하는 식의 과도한 영업전략이 영업점으로 하달되고, 내부통제 시스템이 무력화된 점 등을 경영진이 알지 못했을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특히 하나은행은 프라이빗뱅커(PB)들에게 불완전판매를 부인하는 111문항의 문답(Q&A) 자료까지 만들어 교육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답 자료에는 금감원이 증거를 제시하기까지 ‘그런 적 없다’ 또는 ‘기억 없다’고 답변하도록 쓰여 있다.

DLF 내부문건 삭제 논란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이 포렌식으로 복구한 자료에는 DLF 실태 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