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현, ATP투어 선정 2019 메이저대회 ‘최고의 역전승’ 2위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

정현, ATP투어 선정 2019 메이저대회 ‘최고의 역전승’ 2위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8.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정현<YONHAP NO-2286>
정현 /연합
정현(129위·제네시스 후원)의 올해 US오픈 2회전이 2019시즌 메이저대회 ‘최고의 역전승’ 2위로 선정됐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8일(한국시간) 올해 열린 4대 메이저 대회에서 나온 역전승 가운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경기 5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정현이 선정된 경기는 US오픈 2회전에서 페르난도 베르다스코(49위·스페인)를 상대로 3-2(1-6 2-6 7-5 6-3 7-6<6-3>) 역전승을 거둔 경기다. 당시 세계 랭킹 170위였던 정현은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했고, 본선 1회전에서는 세계 랭킹 206위였던 어네스토 에스커베이도(미국)에게 3-2(3-6 6-4 6-7<5-7> 6-4 6-2)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2회전 상대 베르다스코는 당시 랭킹 34위로 2009년에는 7위까지 올랐고 2009년 호주오픈 4강, 2009년과 2010년 US오픈 8강까지 진출한 36세 베테랑이었다.

당시 경기에서 정현은 1, 2세트를 1-6, 2-6으로 불과 58분 만에 내주면서 탈락의 위기에 빠졌다. 그러나 그는 3세트를 7-5로 가져오며 반격의 발판을 만들었고 결국 3시간 22분 접전 끝에 3-2 역전승을 거두고 3회전에 올랐다. 특히 마지막 5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1-3, 3-5로 끌려가던 경기를 다시 뒤집는 저력을 과시했다.

ATP 투어는 “정현이 US오픈 이후 마린 칠리치, 밀로시 라오니치 등을 물리쳤고, 2020년 7월까지 지켜야 할 랭킹 포인트가 45점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다음 시즌 랭킹 상승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ATP 투어 선정 올해 최고의 ‘역전 드라마’는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13위)가 차지했다. 니시코리는 호주오픈 16강전에서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27위·스페인)를 상대로 5시간 5분이라는 접전을 거쳐 3-2(6-7<8-10> 4-6 7-6<7-4> 6-4 7-6<10-8>) 역전승을 따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