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유재수 감찰 무마’ 관련 김경수 경남지사 소환조사…참고인 신분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검찰, ‘유재수 감찰 무마’ 관련 김경수 경남지사 소환조사…참고인 신분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8. 2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3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구속)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소환조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최근 김 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지사를 상대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중단되는 과정과 개입했는지, 과거 유 전 부시장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 지사·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금융위원회 인사에 대해 논의했는지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0월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7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내용을 거론하면서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를 포렌식했다”며 “결과를 보니 김 지사, 윤 실장, 천 선임행정관이 각종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그런 텔레그램 문자가 떴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고위직 인사청탁을 한 인물로 지목된 천 선임행정관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인 2016년부터 금융업체 3∼4곳에서 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하고 자신과 유착 관계에 있던 자산관리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의 급여를 지급받도록 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아울러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이 중단됐을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