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신임 원내대표단, 패스트트랙 저지하고 친문농단 투쟁 전개해야”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5℃

베이징 -2.1℃

자카르타 28.6℃

황교안 “신임 원내대표단, 패스트트랙 저지하고 친문농단 투쟁 전개해야”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신임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2대 악법을 저지하고 친문 3대 농단과 관련해 강력한 대여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최고위에 이어 곧 의원총회를 열고 원대대표와 정책위의장을 선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신임 원내대표단은)4월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가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황 대표는 “민생법안과 관련해서는 협상을 통해 조속히 처리해 국민 삶을 지켜드려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부정선거 공작을 꾸몄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제 문 대통령은 비서실장, 대변인 등 아랫사람들의 거짓말을 용인하지 말고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고 검찰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황 대표는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한편, 국정농단특별위원회·국정농단투쟁위원회를 발족시켜 국민과 함께 대대적인 국정농단 심판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계속 진실을 바꾸려 한다면 더 뜨거운 국민대항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지난 7일 오후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변하면서 북한의 제재만 푸는 데 관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대화 제스처와 도발을 반복하는 행태는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희망고문에 시달리며 시지프스의 형벌만 받을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