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마운트 스노우파크 ‘아이돌봄서비스’ 운영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0.6℃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원마운트 스노우파크 ‘아이돌봄서비스’ 운영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마운트
원마운트 제공
경기도 고양의 원마운트의 스노우파크가 신개념 탁아 프로그램 ‘아이돌봄서비스’를 운영한다.

아이돌봄서비스는 지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와 방문 놀이 시터를 운영하는 ‘놀담’이 힘을 합쳐 선보이는 ‘육아x놀이’ 프로그램이다. 부모가 지마켓을 통해 아이를 맡길 날짜를 지정하면 놀담이 매칭하는 전문 시터인 대학생 선생님이 아이와 함께 스노우파크에 놀이와 체험을 즐기는 방식이다. 놀담은 놀이 전문가 양성 교육을 이수한 우수 놀이 시터와 보육교사 자격증 또는 유치원 정교사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놀이 시터를 매칭한다. 워킹맘은 마음 놓고 일을 할 수 있고 아이는 테마파크에서 신나게 놀며 청년은 양질의 파트타임 일자리가 생기는 1석 3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원마운트 스노우파크는 스포츠형 놀이 콘텐츠인 스케이팅, 컬링, 썰매를 비롯해 가상현실(VR) 체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호작용이 가능한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아이들의 신체적·정서적·사회적 발달을 도모한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놀이 안전을 위해 시터 한 명이 어린이 한 명을 책임지는 1:1 케어를 기본으로 하고 최대 1:2 케어(어린이 2명)까지 선택할 수 있다. 대상은 36개월 이상 유아부터 13세 이하 어린이다.

원마운트 관계자는 “테마파크가 단순히 오락 시설에 그치지 않고 보육의 장소가 됨으로써 부모와 아이, 청년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