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텔레그램 멤버 조사 마무리…조국만 남아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8℃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텔레그램 멤버 조사 마무리…조국만 남아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檢, 최근 '김경수·윤건영·천경득' 등 청와대 핵심인사 줄소환 조사
이르면 이번 주 조 전 장관 소환…'진술거부' 변수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구속)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경수 경남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을 조사하는 등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들을 조사한 데 이어 이르면 이번 주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결재권자였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어서 검찰의 칼끝이 청와대 턱밑까지 다가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9일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최근 김 지사, 윤 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와 윤 실장, 천 행정관 등은 유 전 부시장과 비밀 메신저인 ‘텔레그램’의 단체 대화방 금융위원회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가까운 관계를 유지했던 이들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시작되자 이를 무마시킨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2017년 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을 감찰하면서 그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한 결과, 김 지사 등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 주요 부처의 인사를 좌지우지한 정황을 확인했음에도 감찰을 무마했다고 보고 있다.

최근 이들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검찰은 김 지사 등을 상대로 유 전 부시장의 감찰에 개입했는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감찰 무마 의혹에 연루된 의심을 받는 인물들을 모두 불러 조사함에 따라, 이르면 이번 주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도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과 출석날짜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함께 이른바 ‘3인 회의’를 열고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논의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해당 의혹에 대해 조 전 장관은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 의혹은) 경미한 사안이라 판단해 담당 부처에 첩보를 전달하고 사표를 받는 선에서 종결하자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지만 검찰은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조 전 장관이 출석하더라도 검찰이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할지는 미지수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가족 의혹’으로 검찰에 두 차례 출석했지만 모두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